신용등급 점수제 조회 및 올릴 수 있는 방법 #TIP

[포스트인컴] 정아현 기자 = 신용등급 점수 조회 및 올릴 수 있는 방법 #TIP

2021년부터 개인신용 평가제도가 대폭 개선 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 동안 사용되던 신용등급은 전격 폐지되고, 신용등급 점수제로 전격 개편되었습니다. 2020년까지는 개인의 신용을 1등급부터 10등급까지 크게 나누어 등급을 매겼다면, 1점부터 1000점까지 세부적으로 나누어 점수를 매기게 됩니다. 신용등급 점수제 조회 방법을 알아보고 어떻게 매겨지는 지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신용등급 점수제

신용등급 점수제는 금융소비자의 개인신용평가 기준입니다. 신용등급제가 신용점수제로 바뀌게 된 이유는 ‘문턱현상’때문입니다. 구간에 따라 등급이 배분되어, 상위 등급과 불과 몇 점 밖에 차이 나지 않는데 하위 등급으로 결정되면 불이익을 받게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새로 도입된 신용등급 점수제의 경우1~1000점으로 세분화해 보다 정확하고 합리적인 신용평가가 가능해졌습니다. 등급 NICE 평가를 기준으로 하면 1등급 942~1000점, 2등급은 891~941점, 3등급은 832~890점, 4등급은 768~831점, 5등급은 698~767점, 6등급은 630~697점, 7등급은 530~629점, 8등급은 454~529점, 9등급은 335~453점, 10등급은 0~334점으로 기준하였습니다.

신용등급 점수제는 나이스나 올크레딧 같은 신용평가회사가  금융정보를 바탕으로 평가합니다. 신용등급 확인 방법은 거래 중인 은행이나 보험사에 직접 방문해 조회 가능합니다. NICE나 KCB 신용평가 회사의 홈페이지에 접속해 무료조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 방법은 연 3회 무료로 조회할 수 있습니다. 한국신용정보원을 통해 1년 365일 조회가 가능합니다. 또 카카오뱅크나 토스 앱을 이용해 무료로 신용등급 점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신용등급 점수제

신용점수가 중요한 이유는 대출입니다. 살다 보면 누구나 대출이 필요한 때가 옵니다. 이때 대출의 여부부터 한도나 이자율까지 신용점수에 따라 정해지게 됩니다. 신용점수가 높은 고신용자는 카드발급도 쉽고 은행 대출도 저금리로 받을 수 있습니다. 반대로 신용점수가 낮다면 카드발급, 대출을 거부 당할 수 있습니다. 은행에서 일반 신용 대출 시, 신용 점수 최하위 등급인 1~2등급과 최하위 등급 9~10등급을 비교해보면 금리가 약 3배 정도 차이 나게 되는 것입니다.

신용 점수가 낮으면 이자율이 높아져 대출 후 원금을 갚기 어려워집니다. 대출이 연체되면 또 다시 신용점수가 떨어지는 것을 막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신용등급 점수제 기준으로 높은 점수를 얻고자 한다면, 대부업체의 고금리 대출, 카드론, 현금서비스는 지양해야 합니다. 이미 대출을 받았다면 빠르게 상환해야 합니다.

신용등급 점수제

또한 평소 사용하는 카드나 통장의 결제일을 파악해 연체가 없도록 해야 합니다. 신용카드 결제일 전에 즉시 결제 서비스를 이용해 빠른 상환을 하는 것도 점수 상승에 도움이 됩니다. 성실 납부도 해당 되는데, 통신비나 공공요금, 건강보험료 등 매달 나가는 돈을 6개월 이상 성실히 납부하면, 성실납부 실적 제출이 가능합니다.

통신비, 가스비, 전기세, 건강보험료와 국민연금 등의 납부내역을 온라인으로 등록하면 됩니다. 등록은 신용평가사인 나이스지키미, 올크레딧 홈페이지에서 가능합니다. 또한 뱅크샐러드, 카카오뱅크, 토스 앱에서도 ‘신용점수 올리기’ 기능을 통해 올크레딧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습니다. 체크카드나 신용카드를 사용하면서 신용거래 내역을 꾸준히 쌓아야 합니다. 하나의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30만원 이상 6개월 이상 사용하거나, 제1금융권 은행의 대출을 이용하는 것도 참고해 볼 수 있겠습니다.

 

관련 : http://www.cs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456506

관련 : 신용등급 조회 어떻게 정해지는 걸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