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할로윈데이 분장 왜 할까? 날짜는 언제?

할로윈데이 분장 왜 할까? 날짜는 언제? :: 우리나라는 한 유행가의 가사에 의해 10월의 마지막 밤이 유명하죠. 하지만 외국에서는 다른 의미로 축제를 즐기는 날이기도 합니다. 바호 할로윈데이인데요.

서양의 전통 이벤트로만 여겨졌던 할로윈은 이제 국내에서도 필수로 챙기는 이벤트데이가 된지 오래입니다. 아이부터 젊은층까지 기다림의 대상이 된 할로윈데이! 정작 어떻게 유래되고 왜 이상한 분장을 하는 지 알아볼까요?

영미권의 양력 10월 31일에 미국전역에서 즐기는 할로윈 축제는 종교적으로도 의미가 있는 이벤트로 만성절인 11월 1일 전날 죽음의 신에 제를 올리고 죽은자의 영혼을 달래 악령을 쫓아내는 행사입니다. 이처럼 악령을 쫓아내는 풍습에서 악령에게 공격 당하지 않기위해 자신이 악령으로 분장하는 것이었죠.

좀더 깊이 할로윈의 유래에 들어가보자면 기원전 5세기경의 고대 켈트족의 풍습에서 비롯되었다고 보는데요. 고대 켈트족은 10월 31일을 그해의 마지막으로 알았고 따라서 11월 1일이 새해라고 믿었습니다.

1년을 12달이 아닌 10달로 계산한 것이죠. 한해의 마지막인 10월 31일에 지하세계 문이 열리게 되고 온갖 악령과 마녀, 귀신들이 나와 사람을 괴롭힌다고 여겼는데요. 이에 사람들은 악령과 귀신 등의 분장을 통해 악귀를 피해가는 풍습이 생긴 것입니다.

이후에 아일랜드인들이 미국에 이주하여 할로윈 풍습을 이어나갔고 최근에는 할로윈데이가 되면 문앞에 사탕이나 초콜릿 등을 두어 집으로 들어오는 악령을 돌려보내는 문화로 변하기도 했죠.

“Trick or Treat?”은 유치원생들이 할로윈 데이에 유령이나 무서운 캐릭터 분장을 하고 이웃을 돌아다니며 외치는 말인데요. 문을 두드리며 “Trick or Treat?”을 말하면 이웃에서는 미리 준비한 초콜릿이나 사탕을 나눠주는 풍습입니다. 바로 “과자를 안주면 장난을 칠거에요”라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이외에도 할로윈데이는 도깨비 얼굴을 한 호박안에 불이 들어오는 소품이 마스코트처럼 사용되는데요. 바로 잭-오-랜턴인데 아일랜드의 민담에서 비롯된 것이 유래입니다.

교활하고 구두쇠인 잭이 악마를 골탕먹이는데 이에 악마는 잭이 죽어서 지옥도 천국도 못가고 추운 암흑을 방황하게 만들었죠. 다시 악마를 만난 잭은 사정해서 순무에 불덩이를 넣어 랜턴처럼 들고 따뜻함을 유지했다는 이야기에서 순무가 호박으로 바뀌었다는 설이 있습니다.

할로윈데이 유래를 알아봤는데요. 국내에서는 홍대나 이태원 등에서 젊은층의 할로윈 축제가 성대하게 열리며 카페나 클럽 등에서도 이벤트를 다양하게 준비한다고 합니다.

10월 31일, 10월의 마지막을 개성있는 분장을 뽐내며 축제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