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제발 도와주세요 임산부 등 여성 10명 연쇄 성폭행한 39세 남성, 출소 2주 남았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 임산부 등 여성 10명 연쇄 성폭행한 39세 남성, 출소 2주 남았습니다.

경기 수원시를 한 때 공포를 몰고왔던 연쇄 성폭행범이 출소 2주를 남기자 그 주변 지역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18일 MBC 보도에 따르면, 연쇄 성폭행범으로 알려진 박모씨(39세)가 출소 2주를 앞두고 있다고 보도를 했습니다.

보도 내용은 다소 충격적이였는데요. 39세 박모씨는 2002년부터 2007년까지 경기도 수원 일대에서 무려 10차례나 성폭행을 저질렀을 정도입니다. 참고로 그는 10대부터 각종 섬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더욱 놀라운데요.

대범한 그의 모습을 본 모두가 경악했다.

무엇보다 그는 경기도 수원시 원룸 밀집 주택가에 거주하면서 연쇄 성폭행을 했을 정도로 다른 성폭행범과는 다른 대범한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주로 혼자 거주하는 20대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을 한 뒤, 금품을 갈취하는 수법으로 연이은 범죄를 저질리곤 했습니다.

특히 그의 사건 이력을 보면, 2007년 9월 한 달 동안 무려 4차레 성폭행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로 인해 경기도 수원 일대 젊은 여성들은 공포를 느끼기 충분했죠.

징역 11년에서 15년으로 늘어난 이유

결국 연이은 성폭행한 박모씨는 경찰에 체포되었으며, 대법원까지 가는 끝에 그는 징역 11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무엇보다 그는 2002년 임신하고 있던 25세 여성을 성폭행 사실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형 집행이 4년 더 연장되어 15년을 감옥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박모씨 역시 15년 형 집행이 끝나 출소 2주를 앞둔 상태에서 거취 문제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현재, 거취가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이 큰 문제가 되고 있는데요.

김근식은 다시 감옥으로 갔다.

한편, 출소 2주 동안 무려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김근식 역시 만기 출소 하루 전인 추가 범행 사실을 인정해 16일 사회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특히 그는 구속 적합성을 법원에 따지는 ‘구속적부심’을 요청했는데요. 김근식이 요청한 구속적부심 심사는 현재 진행중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