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화성시 고위험 위기가구 1만 가구 전수조사해 (+ 9월 한달 간 1만 161가구 전수조사)

9월 한달 간 1만 161가구 전수조사…769가구 지원

postSub_title
<화성시청>

[포스트인컴=이재형 에디터] 화성시가 지난 8월 중순 발생한 수원 세 모녀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9월 한 달간 고위험 위기가구의 전수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사건 발생 10여 일 만에 경기도 내 지자체 중에서는 가장 먼저 움직인 것인데요. 시는 우선 복지국장을 단장으로 4개과 56개 팀으로 ‘고위험 위기가구 집중발굴 T/F팀’을 발 빠르게 구성하고 고위험 위기가구 총 1만 161가구를 발굴했습니다.

이들 가구는 수원 세 모녀처럼 보건복지부의 행복e음 복지발굴시스템 비대상으로 등록된 가구 1천176가구를 비롯해 건보료, 전기료, 관리비 등을 6개월 이상 체납한 8천985가구입니다.

이에 시는 해당 가구에 안내문을 전달하고 전화와 현장방문을 병행하면서 총 769가구에 맞춤형 지원을 완료했습니다.

복지서비스 지원 대상자임을 알지 못했던 212가구에 기초생활급여 및 긴급지원 등 공적급여를 신청해주었으며, 사례관리 29가구, 민간자원연계로 528가구를 지원했습니다. 이들 중 떠돌이 생활을 해온 가구에는 임시 주거지를, 한부모 가정에는 양육수당, 홀몸 어르신에게 후원물품 등을 지원했습니다.

또한 부재중인 4,140가구에 대해서는 전수조사 이후에도 방문 및 유선 연락, 통리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지역주민을 통한 확인으로 대상자에게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안내 및 지원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복지지원 안내 리플릿을 제작하여 주민등록 전입신고 및 사실조사 시 복지서비스를 안내하고, 지역에 있는 복지관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한 발굴, 종교단체․약국․생활업종 종사자 등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의 확충으로 지역보호체계를 강화하고 복지대상자발굴시스템 상 위기입수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해 취약가구가 밀집된 지역 및 대상자 유형별 분석을 통해 사회적으로 고립된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할 계획입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기존 제도의 빈틈을 메우고 어느 누구도 삶을 포기하지 않도록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