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 최근 근황 알려지자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코로나19 유행 억제를 위한 방역대책을 이끌어온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의 최근 근황이 공개되었습니다. 정 청장은 지난 1일 서울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대한가정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올해의 가정의상’을 수상했는데요.

올해의 가정의 상은 지난해 지역사회에서 타의 모범이 되는 사회 활동 특히 봉사 활동으로 대한가정의학회를 빛냈거나 왕성한 학술 활동으로 다른 회원의 모범이 된 개원 회원을 대상으로 선정됩니다.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은 2015년 메르스가 전국적으로 유행 할 때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으로 감염병 유행을 억제하는 일선에서 일을 했는데요.

특히 2019년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유행과 동시에 우리나라에서도 대유행을 시작할 무렵에 질병관리본부장으로 코로나 방역의 수장 역할을 해왔을 정도로 공을 얻은 바 있습니다.

이에 문재인 정부는 2020년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시켜 질병관리청장으로 임명되었는데요. 코로나19 유행 억제를 위해 방역대책을 이끄는 등, 1대 질병관리청장으로써 업무수행 능력이 탁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전응경 전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수상소감을 통해 일차의료를 책임지며 질병의 예방과 조기발견에 앞장서는 가정의학 의사로서 공직에서 일하는 보람이 있었다. 향후 가정의학 의사들의 역할에 대해서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의 최근 근황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그동안 고생하셨습니다.”, “덕분에 코로나19 이겨낸 것 같습니다”, “노고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등 축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