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술은 마약이라고 외쳤던 돈스파이크가 진짜 마약쟁이가 되었다

과거 인스타그램에 기재한 글 재조명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네티즌들 충격

고기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형으로 유명한 돈스파이크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사실 이 사건만 봐도 충격을 주기 충분했는데, 그가 과거에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썼던 내용이 다시금 화재가 되면서 왜? 갑자기 왜? 의구심을 낳고 있는데요.

가명 돈스파이크로 활동중인 김민수씨는 지난 26일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씨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정확을 파악했다고 밝혔는데요.

이후,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26일 저녁 8시쯤 서울 강남에 있는 모 호텔에서 신병을 확보했다고 합니다. 이에 경찰은 김 씨에 대한 간이 시약 검사 결과를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합니다.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우리에게 친근했던 오직, 고기만을 진심으로 사랑했던 김 씨는 왜 이런 선택을 했을까요?

경찰은 체포 당시 그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을 압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것을 감안한다면, 무려 1000회 분에 해당되는 양인데요. 그가 왜 마약을 했는지, 언제부터 했는지는 현재 공개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다만, 그가 과거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보면 “우리나라는 술에 지나치게 관대합니다. 술은 단지 합법이라는 점 이외에 독성 중독성이 마약에 비할만큼 해로운 물질이며, 건강에 치명적입니다.”라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어 그는 “특히 폭음은 음주운전, 폭행 등의 형사사고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행위입니다. 주취감경은 성범죄 뿐만 아니라 가중처벌되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음주로 인한 사건사고를 쉽게 생각하는 한국사회의 인식을 바로잡고자 하는 심경의 글이였습니다.

하지만, 그가 지난날 했던 행위들은 결코 용서 받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한편, 마약 투약 또는 소지에 대해서는 법정형 최대 10년 이하 징역, 1억원 이하의 벌금이 내려질 수 있습니다. 돈스파이크가 투약한 필로폰이 바로 이 형량에 해당되며, 현재 돈스파이크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입니다. (관련 기사 보러 가기)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