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음주운전 곽도원 출연료 전액 반납할 위기에 처했다.

25일 음주운전 적발된 배우 곽도원
면허취소 수준으로 알려져 큰 충격
그가 출연한 ‘디지털성범죄 근절 캠페인’ 출연료 반납할 위기

지난 25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배우 곽도원 소식 다들 알고 계시죠? 시원시원한 웃음과 소탈한 모습을 보여줘 국민 아저씨로 불렸던 만큼 이번 음주운전 사건 역시 가슴아픈 일인데요.

다시는 이런일이 일어나면 안되는 만큼, 곽도원 본인과 소속사 측은 25일 같은 날 입장문을 내고 “이유 불문 곽도원과 소속사는 책임을 통감한다”며 “곽도원을 지켜봐 주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파장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우선 곽도원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소방관’이 조만간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또한, 곽도원이 디지털 성착취물 제작자, 유통자, 판매자를 수사﹒처벌하는 경찰 형사와 검사, 판사 1인 3역을 한 공익 광고가 이날 초쯤 공개된 바 있습니다.

곽도원은 광고 속 경찰관 근무복을 입고 등장해 “디지털 성범죄가 여기저기에서 끊이지 않고 일어나고 있다. 이래도 되겠습니까? 이 정도쯤 어때 이렇게 생각할 수 있지만, 불법촬영물 보고 톡 보낸 것도 다 범죄인 것 알텐데”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긴 공익 광고입니다.

하지만, 곽도원이 음주운전 한 사실이 알려지자 문체부는 입장이 난처해졌는데요. 이에 문체부는 지난 25일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영상을 공유받은 기관들에게 영상 삭제 협조 공문을 보냈다고 알려왔습니다.

이어, 공익 광고에 출연한 곽도원이 받은 출연료 전액을 반납할 위기에 처했는데요.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에 따르면, “곽도원 공익광고 출연 계약서상 ‘품위유지의무’가 있다. 이를 어기면 출연료 전액 반납 조항이 적용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문체부는 현재 곽도원 상황이 이를 어겼다고 보고, 소속사와 관련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밝혔는데요. 향후 출연료 반납 관련한 절차가 진행되는 만큼, 앞으로 문제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품격있고 소탈한 이미지를 보여주었던 만큼 그가 한 행동에 대해서는 책임이 뒷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