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건희 논문 교육부 “논문 표절 아니다” 밝힌 교육부 이미 민심은 바닥으로 곤두박질

by 이재형 에디터

국민대 “재조사위원회 명단
회의록 공개는 어렵다”고 밝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잡음이 계속 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국민대에서 논문 표절 심의 결과에 문제 없다고 판단함에 따라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는데요.

이 가운데 교육부는 9일 부 업무보고를 박순애 장관을 대신한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국민대 논문 표절 심의 결과에 대해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장 차관은 “국민대가 유권해석을 의뢰한 목적은 에비조사 다음 재조사 관련해 그 부칙 적용을 두고 굉장히 논란이 많았기 때문에 검증 결과와 상관없이 확실하게 법제처에 유권 해석을 받아보자는 의도로 알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장 차관의 국민대 판정 결과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힌 교육부의 공식 입장으로 받아드리면 되곘냐는 도종환 의원 질의에 장 차관은 “네”라고 답하며 교육부 공식 입장이 되어버린 셈입니다.

다만, 교육부가 연신 일방적인 정책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장상윤 교육부 차관의 국민대 논문 표절 입장을 존중한다고 밝히면서 가뜩이나 교육부를 바라보고 있는 학부모 뿐만 아니라 교직원 단체의 부정적인 여론은 앞으로 거세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한편, 김건희 논문 표절 심의 결과에서 문제가 없다는 국민대 측에 국민대 교수와 학생들도 공개 반발을 시작으로 국민대학교 교수회 회장단은 12일 김건희 여사 논문 재조사 결과와 관련해 긴급 교수회 총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