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배우 공유, ‘고요의 바다’ 엇갈린 평가 나올 것 예상했다

배우 공유, ‘고요의 바다’ 엇갈린 평가 나올 것 예상했다

공유는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고요의 바다’ 작품에 대해 엇갈린 반응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했습니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인해 황폐해진 근 미래 지구를 배경으로 하는 시리즈로,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입니다. 본 작품에는 배두나, 공유, 이준, 김선영, 이무생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했습니다.

더불어 본 작품은 배우 정우성이 제작자로 참여하면서 공개 전부터 이슈가 된 바 있습니다.

공유는 꽤 만족할 만한 결과물이라고 생각한다 밝혔고 본인의 캐릭터에 대해서도 딸을 위해 우주선 승선 결정을 한 것은 맞지만 다음 세대를 위해 지금 세대의 희생이라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더불어 고요의 바다가 공개되고 나서 세계적으로 호불호가 갈리고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 것에 대해 처음 작품 제안을 받았을 때부터 갈릴 것이라 예상했다고 전했고 장르가 장르다 보니 조금 더 호불호 갭이 클 것이라 생각했다 전했습니다.

이어 광활한 우주 모습을 실감나게 담아 내는 것은 아직 무리가 있지만 다이나믹한 것을 기대한 분들에게 부족하게 느낄 수 있다는 것을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초에 그런 작품이 아니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범주에서 잘 했다고 생각한다고 얘기했습니다.

본 작품은 한국 SF작품 가능성을 열어주었고 의미 있는 첫 걸음이라 평가한다는 내용도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