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영화 ‘경관의 피’ 개봉 앞두고 조진웅과 최우식 소감 전했다

영화 ‘경관의 피’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개봉 소식을 전했습니다. 본 영화에는 배우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이 출연소식을 알렸고 감독은 이규만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관계자에 따르면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언더커버 신입 경찰 민재(최우식)이 위험한 추적을 하게 되는 범죄 수사극이라고 밝혔습니다.

본 영화는 2022년 1월 5일 개봉을 알렸습니다. 새해를 여는 첫 영화이기 때문에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목을 집중했습니다.

조진웅은 어려운 시기에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시라 말씀드리기 조심스럽다고 전했고, 힘든 시기에 영화가 주는 위로나 감동, 희망이 있고 ‘경관의 피’는 재미난 범죄 드라마이기 때문에 평안하게 즐기면 좋겠다 전했고, 감개무량하다 라고 심경을 알렸습니다.

최우식은 영화로 인사 드리는 것이 오랜만이라서 설렌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빨리 무대인사도 하고 반응도 보고 싶다며 팬들을 가까이서 보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고, 본 영화는 꼭 많은 분들이 웅장한 사운드와 함께 재미있게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