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태도 논란, “남자 좋아하나 생각해” 발언에 누리꾼들 경솔하다 지적

박하선 태도 논란, “남자 좋아하나 생각해” 발언에 누리꾼들 경솔하다 지적

SBS파워 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서는 박하선의 절친으로 배우 민진웅이 출연했습니다. 워낙 친한 사이이기 때문에 방송이라는 것을 잊고 장난을 치고 싶다고 전한 박하선은 민진웅을 향해 너무 여자 같은 부분이 있어서 남자를 좋아하나?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들은 청취자들과 누리꾼들은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 하더라도 DJ 본분을 잊은 듯하다 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한, 민진웅이 외롭다고 하니, 박하선은 아기가 있으면 외로울 틈이 없다며 아이를 낳는 것을 추천한다고 민진웅에게 출산을 권유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취자들은 박하선이 민진웅과 예의를 갖추지 않아도 될 만한 사이가 아니라 사석에서 본 사이도 아닌데 무례한 말을 전한 것 아니냐 반응했고 DJ로서 본분을 다하지 않은 듯한 태도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또한, “여자 같다”고 표현하거나 성적 취향을 농담삼아 던진 것은 경솔한 발언이었다는 비판의 의견도 있었습니다. 박하선이 DJ가 가져야 하는 품격을 갖추어야 한다고 지적한 가운데, 행동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전한 청취자도 나왔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