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정부,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정책 추진 내용은?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심각성을 띄고 있음에 따라 이러한 상황에 여행을 마음 편하게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정부에서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정책에 대해 결정을 했는데, 어떠한 내용을 담고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정책은 장기간 국제선 운항에 대한 중단으로 항공이나 관광 그리고 면세업계에는 고용불안은 물론 기업의 생존 위기까지 직면하고 있습니다. 피해 업계를 지원하고 소비 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추진한 것입니다.

타국에 대해 입국 및 출국이 없는 국제선 운항을 1년간 한시적으로 허용하고 탑승자에 대해 철저한 검역 및 방역관리 하에 입국 후 격리조치 진단검사를 면제하고 일반 여행자와 동일한 면세혜택을 부여하는 계획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코로나19이후 한국 입국제한 등 여행수요가 급격하게 하락됨에 따라 국제선 운항이 중단 됨에 따라 타국 입국 및 출국이 없는 형태의 새로운 국제선 운항으로 업계 지원 및 소비자 편의를 위하여 범부처 차원으로 적극행정 추진의 내용으로 이루어집니다.

이후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1년 이내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 시 연장을 추진할 예정에 있고 인근 타국 영공까지 2~3시간 선회비행 후 복귀하여 출국공항으로 재입국하게 됩니다. 항공운항 허가에 대한 부분은 검역인력 파견 필요 등을 고려해 방역당국 협의를 거쳐 추후 확대한다고 전했고 관광을 목적으로 하는 지점을 이륙하여 중간에 착륙하지 않고 정해진 노선을 따라 출발지점에 착륙하기 위해서 운영하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효율적인 방역 관리를 위해 하루 운항편수를 제한하고 항공편 출발시간 간격이 충분할 수 있도록 운항시각 배정을 하게 됩니다. 이러한 정책은 크리스마스 신년 특수 등 활용 가능해 지고 소비자 요구 충족을 극대화하는 것을 기대할 수 있는데,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서 어떤 방향으로 추진할지 검토해 보아야 한다고 전문가는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