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빨대 없어진다? 친환경 플라스틱 제조사 만든다고 발표

사진출처 = 대상주식회사
사진출처 = 대상주식회사

23일 대상기업에서 이사회를 열었고 SKC, LX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설립하는 합작사에 40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SKC와 SX인터내셔널과 설립하게 되는 합작사는 친환경 신소재 고강도 생분해 플라스틱인 PBAT사업을 본격화하는데 목적이 있고 환경, 사회, 지배 구조 경영을 중심으로 하여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본 사업은 지난해 한국화학연구원으로부터 고강도 PBAT 기술을 도입하여 양산 기술 개발 등의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온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3사는 플라스틱 이슈에 대한 부분을 해결하고자 하는데 초점을 맞추었고 생 분해성 플라스틱저변 확대에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고 대상에서는 발효 역량과 경험을 활용하여 향후 PBAT 주요 원료를 바이오매스 유래 원료로 공급하여 친환경성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SKC의 경우 고강도 PBAT 양산기술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하여 연구개발 및 역량을 제공하게 되고 LX인터내셔널은 60년 이상 고유하게 쌓아온 해외 마케팅 역량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하여 제품 판로를 지원하기로 협약하였습니다.

생분해 소재 시장의 경우 최근의 유럽지역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규제를 강화하고 폐플라스틱 이슈 확산등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이 알려졌고 한 시장조사에 따르면 지난해를 기준으로 하여 약 25만t으로 나타났던 글로벌 PBAT시장은 2025년 약 50만t으로 성장할 것으로 나타나고 있음에 따라 최근 중국과 미국의 일회용 플라스틱 퇴출을 본격화 하면서 시장 성장이 급격하게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일반 PBAT의 단점을 개량하여 개발한 고강도 PBAT는 성장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고 기본의 PBAT는 석유기반으로 가격 경쟁력이 좋고 단기간에 땅 속에서 100% 분해되는 장점이 있지만 잘 찢어져서 용도 확대가 한계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고강도 PBAT는 나무로 추출한 나노셀룰로스를 보강재로 활용한 것이기 때문에 일반 플라스틱 대체소재로 고객사마다 기대가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빨대나 일회용 비닐봉투, 농업용 멀칭필름 등의 1회용품 난분해성 플라스틱 대체 소재로 활용할 가치가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가운데, 이미 20곳 이상의 업체에서 테스트 및 성업 적용을 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