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또 오르나? 사상최대 가계 빚 예상된다

사진출처 = 한국은행
사진출처 = 한국은행

정부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 규제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의 증가폭이 나타났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놓인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증가한 것으로 판단되고 있는 가운데, 생계형 자금에 대한 수요와 주식과 가상화폐 등의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진행되면 이자에 대한 부담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021년도 3분기 중 가계신용 결과를 확인해 보면 올해 3분기 현재 가계 신용 잔액은 1844조 9000억원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직전 분기 2분기 대비하여 2.0%정도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3분기 누적 기분으로 가계신용은 117조원으로 늘어나면서 증가폭이 사상최대를 기록했고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 3분기 누적 금액보다 35조원 이상으로 많게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또한 전체 가계부채를 의미하는 가계신용의 경우 금융기관에서 빌린 대출에 카드 및 할부금융사 외상판매인 판매신용을 합친 것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가계 신용 부분에서 많은 부분을 차지하게 되는 가계대출에 대한 잔액금액 부분은 올해 3분기를 기준으로 하여 현재 1744조 7000억원으로 확인되었고 직전의 분기보다 37조원 늘어났습니다. 대출 취급을 진행하는 기관 별로 살펴보았을 때 예금은행 가계대출 증가폭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하여 증가 규모가 확대 된 것으로 나타났고 주택담보대출만 놓고 보면 2분기 중에서도 4조 8000억원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한국은행에서는 주택매매와 전세거래가 지속하는 가운데 기존의 집단 대출 승인 부분이 3분기 통계에 반영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비은행 예금취급 기관인 상호금융이나 새마을금고 그리고 상호저축은행 등의 가계대출 증가폭도 축소되어 나타났는데 뚜렷한 풍선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전문가는 알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