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우리금융 완전 민영화되나? M&A 성장전략 본격화

by 이재형 에디터
사진출처 = 우리금융
사진출처 = 우리금융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각 본 입찰에 한국투자증권과 호반건설 등의 9곳이 참여하면서 우리금융이 완전 민영화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완전 민영화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된다면 경영 자율성이 높아짐에 따라 인수합병 등의 성장 전략을 본격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알렸습니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9월 말 기준으로 우리금융 5%이상의 주주 지분 구성은 예금보험 공사 15.3%, 국민연금은 9.42%, 우리사주조합 8.8%, 노비스1호 유한회사 5.57%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가운데 매각 대상은 우리금융 최대주주인 예보의 보유 지분 15.13% 중에 최대 10%로 알려졌습니다.

매각 완료 시에 예보의 보유 지분의 경우 5.13%로 낮아지고 민간 주주가 최대 주주가 되면서 우리금융은 공적자금이 투입된 지 23년 만에 완전 민영화를 이루게 되는 것이라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시장에서도 실질적인 완전 민영화가 우리 금융의 주가를 더욱 상승시키는 한편, 사업 분야에 있어서도 다각화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신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 금융권의 관계자에 따르면 최대주주였던 예보의 지분이 줄어들게 됨에 따라 민간지분 또는 외인 지분이 늘어나게 되고 경영의 자율성이 늘어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고 인수합병 등에서도 숨통이 트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증권가에서도 예보의 지분 매각이 그동안 불확실성으로 작용했는데 이와 같은 부분이 해소가 되고 최대 주주인 예보가 주식 물량을 털어내는 오버행 리스크가 해소되면서 주가 상승에 중장기적으로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오버행은 주식 시작에서 언제든지 매물로 쏟아질 수 있는 잠재적인 과잉 물량 주식이기 때문에 통상 주가에 악재로 작용하기 때문에 이런 리스크가 해소되며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김은갑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버행 우려가 민영화 우려에 대한 기대감으로 바뀔 수 있다고 일차적으로 증권사 인수 등의 M&A기대감 형성이 가능하다고 말했고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도 15.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예보의 지분 10%매각으로 오버행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