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급감 전세 거래절벽, 5천만원 인하해도 계약 성사 안돼

사진출처 = 한국부동산원
사진출처 = 한국부동산원

최근 수도권지역 서울 아파트 전세시장의 분위기가 거래절벽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수요가 급감하고 전세 거래 절벽이 나타난 가운데, 대출 규제에 계약 갱신 청구권 사용 등의 연향으로 전세수요가 감소한 영향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전세가격이 안정화 수순을 밟아가는 것이다 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는데, 매매와 전세 가격 동반 급락으로 가는 불안한 중간 과정이라는 지적도 나오는 등의 분석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KB국민은행이 작성하는 서울지역 기준의 전세거래지수를 확인한 결과, 지난 10월에 9.8로 한 자릿수로 떨어졌고 지난 1월 18.9의 절반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지수가 10을 밑 돈 것은 2008년 이래로 12월 이후 처음이라고 알려졌습니다. 이 지수는 일종의 중개업자의 심리를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요즘 중개업자들은 서울 전세 시장에 금융위기 시절에 견줄 정도의 빙하가 찾아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윤성열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강남구 지회장의 말에 따르면 대치동 미도, 은마 아파트는 전세 매물이 20%정도 증가했는데 반전세 매물 말고는 계약이 성사되고 있지 않다고 전했고 개포동도 사정은 마찬가지라고 설명했습니다. 김한길 노원구 지회장도 전세대출도 보증금에 대한 증액분만 해준다고 하니 찾는 사람이 확연하게 줄었다고 설명했고 매매와 전세 할 것 없이 부동산이 올 스톱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이러한 상황에 대해 거래절벽을 부르는 첫 요인이 대출규제를 꼽았습니다. 고가 전세의 경우 최근의 대출규제는 물론 2019년도 12월 16대책 때 포함되어 있었던 전세대출 규제가 시차를 두고 영향을 미친다고 본 것입니다.

새임대차 시행에 따른 계약 갱신권 사용도 전세 수요 감소의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강남구 삼성동의 부동사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15억원에 나온 전세가 있는데 전세 거래절벽 현상이 생기면서 거래가 성사되고 있지 않다고 전했고 이사를 가지 않으면 비슷한 가격 대에 있을 수 있으니 움직임이 거의 없다고 알렸습니다.

임대차 3법 이후 1년 동안 가격이 많이 올랐는데 수요가 받쳐 주지 않으니 그 가격에서는 소진이 안 되는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고 서울 전세 수요 증감의 주요 변수로 나타나고 있는 강남권 재건축 이주수요도 어느 정도 소화가 된 상태이며 안연희 용산구 부지회장은 두 달에서 세 달 전에는 반포에서 이주하는 수요가 많았으나 지금은 이주를 거의 마무리한 상태로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호가 하락은 숨 고르기 일 뿐 약세 전환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고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11월은 비수기이기 대문에 숨 고르기 양상으로 볼 수 있다며 내년 임대차3법 2년이 되는 7월이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