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에 회사판 돈 70억 넣은 유희열, 이유는?

사진=우탕탕탕 안테나 화면 캡쳐
사진=우탕탕탕 안테나 화면 캡쳐

연예기획사 '안테나' 수장인 유희열이 카카오엔터테인먼트(카카오엔터)에 회사를 매각하고 손에 쥔 70억원을 카카오엔터에 재투자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반면 안테나 소속 인기 개그맨인 유재석은 투자기회를 거절했다고 하였습니다.

15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카카오엔터는 지난달 25일 '유상증자결정' 공시를 통하여 유희열 등 35명에게 총 1377억5167만원(53만9957주) 규모의 신주를 발행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유희열이 투자한 금액은 70억원 수준으로, 유상증자를 통해 카카오엔터 지분 0.07%(2만7438주)를 확보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카카오엔터는 지난 5월 전략적 투자를 통해 안테나 지분 일부(19%)를 인수한 바 있습니다. 이어 지난 8월에는 안테나 잔여 지분 전량을 인수하면서 안테나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시켰는데 비용은 총 139억원을 들였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유희열은 주식매수 대금 대부분은 자신이 이끌던 안테나를 매각한 자금으로 마련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회사 매각과정에서 개인 대주주인 유희열이 납부해야 할 양도세율이 최대 27.5%에 달하다 보니, 그가 회사 매각으로 받게 된 현금 전부를 재투자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카카오엔터가 안테나 소속인 유재석에게도 스톡옵션 부여와 유상증자 참여 등을 제안했었지만, 유재석이 회사와 지분관계로 얽히는 것에 대한 부담감과 본업 집중 등의 이유로 완곡하게 거절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