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엔씨소프트 시세조정 있었다? 슈퍼개미 집중조사

by 이재형 에디터
사진출처 = 엔씨소프트 주식
사진출처 = 엔씨소프트 주식

엔시소프트 주식을 하루 만에 5,000억원 규모로 거래한 사건이 나오게 됨에 따라 집중 조사를 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투자자는 개인으로 시장에서는 시세조종이 있었냐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금융당국 역시 거래 내역 확인 절차에 들어가는 등의 감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는 이번 주 마지막 거래일 12일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 되었고 전 날, 11일 하나의 특정 계좌 단일계좌로부터 상장 주식의 수 2% 수치 이상이 거래 되면서 주가가 거래제한선 무려 30%까지 치솟는 이상정황이 포착 됨에 따라 금융당국에서는 감시가 들어갔습니다.

실제 거래소 공시에 따르면 11일 1인의 계좌에서 엔씨소프트 주식 7만 3,325주의 매수와 21만 993주의 매도가 이루어졌는데 총 49만 2,392주의 순매수가 이루어진 셈이라고 전했습니다. 한꺼번에 대량으로 매수 주문이 들어옴에 따라 이 날 엔씨소프트는 60만 5,000원이었던 주가가 78만 6,000원 즉 29.92%포인트까지 치솟게 됨에 따라 상한가로 마감 되었습니다.

다음 날 12일 엔씨소프트는 장 초반 급락하기 시작했고 장중 11.7%까지 내려 앉는 등의 수치를 보이면서 크게 곤두박질 쳤습니다. 하루 만에 천국과 지옥을 오갈 정도의 큰 폭으로 변화를 함에 따라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대량 매수에 나선 개인 투자자가 선물 투자와 연관되어 있는 시세 조종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게 된 것입니다.

이러한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11월 선물 만기일이었던 11일 주식을 대규모로 사고 팔며 주가를 끌어 올리는 방식으로 선물 투자 수익을 거둔 것은 아닌지 조사를 해 보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하여 거래소와 금융당국은 엔씨소프트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전했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시장감시위원회가 엔씨소프트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과 집중 감시를 나섰다고 알렸으며 시장감시위원회가 이번 매수 문제에 대하여 불공정거래 혹은 시세 조종행위가 있었는지에 대한 여부를 판단하고 철저한 감사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만약 이러한 시세조종 행위 등의 불법적인 거래가 있었다 판단이 된다면 금융감독원으로 이관 되어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될 것이라고 알렸고 시장감시위원회 한 관계자에 따르면 심층분석이라는 집중 감시 단계에 이미 들어갔다고 밝혔고 빠르면 일주일 안에 결과가 나오거나 조금 더 시간이 소요되는 경우 2주에서 3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