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값 상승 원인 MZ세대의 영향이라고 지적해 MZ세대 분노했다

사진출처 = 한국부동산원
사진출처 = 한국부동산원

최근 경기도 인천 일대 아파트 값 상승세를 MZ세대가 주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수도권 부동산 급등의 원인이 2030세대인 MZ세대이다” 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경기도 누적 아파트 값의 상승률의 경우 18.92%로 서울 아파트 값 상승률 6.24%의 3배를 웃돌았는데, 경기도에서 2030세대의 아파트 매수 비중은 작년 1월에서 9월 28.9%에서 올해 1월에서 9월 36.3%로 늘어났습니다.

GTX신설과 바이오단지 개발 등으로 올해 아파트 값이 30%넘게 오른 인천 연수구는 지난 해 7.2%였던 서울 사람의 매수 비중이 올해 두 자릿수 10.8%로 높아졌는데 인천에서는 2030세대의 아파트 매수 비중이 작년 1월에서 9월에 25.7%에서 9월까지 33.2%를 기록했습니다.

올해 아파트값 상승률이 30%에 육박한 안양시의 경우 올해 2030의 매수 비중이 47.7%, 군포시는 42.3%에 달했고 작년 28.9%와 33.8%에서 크게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때문에 최근 집 값 급등에 놀라 패닉 바잉에 나선 MZ세대들이 정부의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주택 시장에 조정기가 닥치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부동산 업계는 최근에 강도 높은 대출 규제로 주택시장이 소강상태에 접어 들고 있다고 전했고 내년 대선이라는 변수도 있는 만큼 주택 매수에 신중할 필요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야당 탓, 남자 탓, 등 2030 탓까지 등장했다고 비판했고 빚 내서 집 장만을 하는 것이 왜 잘못된 일인지 모르겠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또한 상황이 2030 MZ세대의 탓으로 돌리는 것에 대해 지금 사지 않으면 못 사게 만들어 놓고 책임 전가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2030 세대들은 내년 20대 대통령 선거 결과를 좌지우지하게 될 캐스팅 보트라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과 국민의 힘 윤석열, 국민의 당 안철수, 그리고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등 여야간 대진표가 확정되었지만 2030세대 유권자들은 아직 어느 쪽에도 마음을 주지 않고 있다고 했고 문재인 정부의 폭등한 부동산 가격과 낮은 취업률 그리고 여권 인사의 내로남불 논란 등 2030세대의 상대적인 박탈감이 어느 때보다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문 정부 들어 미투 운동과 여기에 맞선 맥래시 등 광범위한 남녀 갈등이 촉발되었던 와중에 여성 징병제, 혐오 논란 등 인화성 높은 이슈가 불거져도 여권은 해결 갈피를 못 잡을 것으로 내다보았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