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뉴스삼성전자 5X, 5기가 영화 1초에 14편 전송 가능해진다? 세계최초

삼성전자 5X, 5기가 영화 1초에 14편 전송 가능해진다? 세계최초

사진출처 = 삼성전자
사진출처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9일 기존 모바일 D램보다 속도와 용량 그리고 전력소모를 모두 개선한 LPDDR 저전력 이중 데이터 전송 5X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8년 8Gb LPDDR5 D램을 개발하고 나서 그 이후 3년만에 또 다시 세계최고 성능의 모바일 D램 신제품을 개발하여 후발주자와의 초 격차를 벌인 것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LPDDR5X는 14나노미터 공정으로 생산하고 5세대 이동통신 5G와 인공지능 AI 그리고 메타버스 등의 첨단 산업에 최적화 되어 있는 메모리 솔루션이라고 설명했고 모바일 D램은 스마트폰에 주로 탑재되는 손톱 크기보다 작은 반도체를 의미하고 반도체 용량이 크ㅗ 속도가 빠를수록 더 많은 정보를 처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LPDDR5X의 동작 속도의 경우 모바일D램 가운데 가장 빠른 최대 8.5Gbps 초당 기가바이트라고 표기가 되었고 이전 제품인 LPDDR5와 비교하여 1.3배 빨라졌다고 설명했으며 풀 HD급 영화 5기가를 기준으로 했을 때 14편 용량인 약 70GB의 데이터를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삼성전자는 LPDDR5X에 업계 최선단 14나노미터 공정을 적용하고 용량과 소비전력 효율에 대해서도 개선했습니다. LPDDR5X의 단일칩 용량의 경우 기존 LPDDR5와 동일한 16Gb이지만 패키지로는 모바일 D램 중에서 최대 용량 64GB로 확장하고 5G고용량 수요에 대응했습니다.

또한 소비전력의 경우 기존과 비교했을 때에도 20%가량 덜 사용하게 됩니다. 삼성전자는 올해 말부터 글로벌 정보기술 고객사와의 기술 협력 등을 통하여 차세대 기술에 대하여 최적화 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신규 라인업으로 빠르게 전환시킨다는 계획을 내세웠고 동시에 지속적인 성능 및 전력 효율 개선을 통하여 첨단 모바일 D램 라인업을 확대해 나아간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프리미엄 D램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양산 체제도 구축한다고 밝혔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램 설계팀 전무에 따르면 이번 LPDDR5X를 통하여 모바일 시장을 넘어 서버와 오토모티브 자동차 시장까지 고성능 저전력 메모리 수요를 창출해 나아가겠다고 전했습니다.

세계 최초로 개발 성공한 삼성전자는 지난 달 업계 최초로 극자외선 공정을 적용한 DDR5도 양산을 시작하였고 EUV장비를 활용하면서 웨이퍼에 더 얇게 선폭을 그릴 수 있어서 웨이퍼당 가격 경쟁력이 획기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보여지고 있으며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2분기와 4분기 모바일 D램 점유율은 55%로 2위인 SK하이닉스 대비 2배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