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간편식 관련주 주목받는 이유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정부의 위드 코로나 전환에 따라 가정간편식시장이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습니다. 특히 내년에는 HMR 시장 규모가 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와 관련된 기업에 대한 관심 역시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국내 HMR 시장 규모는 2016년 2조2700억원, 2020년 4조원으로 4년 사이 76% 성장했습니다. 그리고 오는 2022년에는 시장 규모가 5조원에 이를 전망에 있습니다.

이처럼 빠르게 성장하는 HMR 시장 속에서 소비자들의 니즈도 다양해지는 추세라 할 수 있는데 가정간편식의 경우 조리와 취식의 편의성은 물론 맛과 품질까지 챙기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마켓컬리, 프레시지가 HMR의 대표 주자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마켓컬리는 간편식 PB상품 100여 개를 보유하고 있는데 지난 한 해 동안 마켓컬리에서 판매된 HMR 상품 매출은 전년 대비 152% 증가했습니다.

또한 프레시지는 2018년 매출 218억 원에서 이듬해 712억 원, 지난해에는 약 1500억 원으로 매년 2~3배씩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프레시지가 취급하는 밀키트 제품 종류만 300종 이상, 반찬류를 포함하면 500종이 넘으며 자체 추산 밀키트 시장점유율 70%를 자랑하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신세계푸드는 MZ세대의 소비자 유치를 위해 패션숍과 분식 매장 등의 협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신세계푸드의 HMR 대표 브랜드인 ‘올반’은 소비자와의 소통 강화를 위해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있는 패션 편집숍 ‘수피’에서 ‘신세계 분식’을 개최하였습니다.

올반은 다음달 12월 19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며 신세계푸드는 이번 팝업스토어를 통해 올반 가정간편식을 국내 대표 가정간편식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 밝혔습니다.

냉동 핫도그 등 다양한 HMR 제품을 생산 중인 우양 역시 가정간편식 시장과 함께 성장 중에 있습니다. 회사는 최근 온라인 유통망을 추가로 확대하며 실적 본격화에 나서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우양의 직영 몰인 ‘우양몰’을 통해 좋은 품질의 제품을 생산하여 소비자 확보에 나섰으며 최근에는 늘어난 물량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추가 생산공장을 신설해 가동 중에 있습니다.

우양은 앞으로 기존 국내 오프라인 중심의 유통망에 벗어나 국내 온라인 및 해외 수출을 확대할 전망입니다.

이에 우양 관계자는 “다양한 종류의 핫도그, 분모자 떡볶이, 치즈볼 등 재빠르게 변하는 식품업계 트렌드에 맞춰 생산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온라인 유통망 등 신규 매출처에 원활한 제품을 납품하기 위해 신공장을 신설하였고 HMR 사업 역량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