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뉴스

카카오페이, 직원 1인당 4억 잭팟 무슨일?

by 이재형 에디터
사진= 카카오페이 홈페이지 캡쳐
사진= 카카오페이 홈페이지 캡쳐

얼마 전 카카오페이는 따상은 아니지만 성공적으로 상장을 마무리하였습니다. 상장을 마무리 한 다음에도 카카오페이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임직원들은 4억원의 잭팟을 터트리기도 하였는데,  카카오 그룹사 카카오페이의 임직원들이 3일 기업공개(IPO)로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대박’을 맞게 되었습니다.

이는 류영준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총 1조255억원 규모의 평가차익을 얻게되었으며 직원 1인당 약 4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평가 차익을 거두었다고 밝혔습니다.

3일 카카오페이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가 임직원들에게 부여한 스톡옵션 중 행사되지 않은 수량은 총 559만7433주라고 하였는데 스톡옵션 행사가격은 5000원은, 426만8518주, 5268원은 25만3390주, 9734원은 18만8560주, 3만4101원은 88만6965주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카카오페이는 상장일인 이날 시초가 18만원 대비 7.22% 오른 19만3000원에 마감했으며 공모가 대비 주가 상승률은 114.44%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가 19만3000원을 기준으로 스톡옵션 1주당 평가 차익은 최소 15만8899원, 최대 18만8000원이라 할 수 있는데  임직원 평가차익을 합산하면 총 1조255억원 규모에 해당됩니다.

임직원 중 가장 많은 스톡옵션을 받은 류 대표의 스톡옵션 미행사 수량은 71만2030주, 행사 가격은 5000원입니다.

이날 종가 기준 평가차익은 1339억원이라는 어마무시한 기록에 달합니다.

류 대표의 스톡옵션 행사 기간은 상장일로부터 5년까지입니다.

또한 청약률 100%를 기록한 카카오페이 우리사주의 평가 차익도 쏠쏠한 편입니다.

우리사주조합은 총 340만주를 공모가 9만원으로 배정받았습니다. 증권신고서상 직원 수 849명을 기준으로 1인당 평균 4005주를 받았으며, 이날 종가 기준 1인당 평가차익은 평균 4억1252만원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다만 우리사주는 보호예수기간이 있어 상장 후 1년간 매도할 수 없지만 퇴사하면 한 달 후 입고되는 주식을 처분해 차익을 실현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