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오징어게임 가상 화폐 사기로 전 재산 날린 남성

by 이재형 에디터
사진출처 = 오징어게임 공식홈페이지
사진출처 = 오징어게임 공식홈페이지

얼마 전 오징어게임과 관련한 가상화폐가 휴지조각이 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오징어게임의 흥행에 힘입어 가상화폐에 투자를 한 투자자들 또한 매우 많은데 많은 투자자 중에서 전재산을 날린 투자자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습니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전세계적으로 많은 인기를 얻자 이에 맞춰 등장한 오징어 게임 코인 '스퀴드' 때문에 전 재산을 날린 중국 투자자의 사연이 알려졌습니다.

2일 경제 전문 매체 CNBC 뉴스 보도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 가상 화폐에 투자했다가 전 재산을 잃은 중국인 버나드의 사연을 소개하였는데,  그는 자신이 평생 모은 재산 28,000달러, 약 3,300만 원을 스퀴드 코인에 투자했다고 말했습니다.

그가 이 토큰을 구매한 이유는 "'오징어 게임'이 전세계적으로 매우 인기가 있고, 덩달아 스퀴드 코인도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라 밝혔습니다.

그러나 그의 선택은 잘못된 선택이었는데 차액 실현을 위해 코인을 매도하려는 순간 거래소의 매도 기능이 막혔고, 스퀴드 코인 가격이 폭락하며 버나드는 전 재산을 모두 날리게 되었습니다.

그는 이러한 투자 손실을 만회할 방법을 알 수 없으며, 자신이 가족을 부양하는 입장이라 앞날이 막막하다고 토로하였습니다.

버나드는 자신의 피해를 구제받기 위해 미 연방수사국(FBI)과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연락을 하고 스퀴드 코인을 판매한 코인마켓캡과 바이낸스 등 거래소에 문의했지만 어느 곳에서도 도움을 받지 못한 상황입니다.

'오징어 게임' 암호화폐는 지난달 26일 처음 등장을 한 이례 오징어 게임 코인은 거래 3일 만에 시가총액이 9조 원을 돌파하면서 3일 만에 130배 폭등하기도 하였습니다.

0.01달러(11원)에서 판매를 시작해서 1일 75,000% 상승해 2,861달러(338만 원)까지 치솟기도 하였지만 어느날 갑자기 스퀴드 코인 개발자가 잠적하며 하루 아침에에0.003467달러(4원)로 폭락해 사실상 코인 가치가 사라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에 IT 관련 매체 기즈모도는 스퀴드 가상화폐 개발자들이 코인을 모두 현금화해 가치를 떨어뜨리는 일명 '러그 풀' 사기를 저지른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