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뉴스케이뱅크 6일부터 신규 마이너스 통장 중단

케이뱅크 6일부터 신규 마이너스 통장 중단

사진= 케이뱅크 홈페이지
사진= 케이뱅크 홈페이지

현재 정부의 대출규제의 압박으로 인해 농협을 비롯하여 금융기관들의 대출 옥죄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에까지 영향을 끼쳤습니다.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는 연말까지 마이너스통장 대출 신청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조이기에 시중은행들은 잇달아 마이너스통장을 포함한 신용대출 한도를 줄이거나 중단해오고 있는데 케이뱅크 역시 이 대열에 합류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케이뱅크는 "오는 6일부터 고신용자인 KCB 820점 초과하는 대상에 한해 마이너스통장 대출 상품 신규와 증액 신청을 올 연말까지 중단한다"고 3일 밝혔습니다.기존 마이너스통장을 이용했던 고객들은 만기 연장은 가능하며, KCB 820점 이하인 중,저신용자 고객의 신규 신청이나 증액 신청도 가능합니다.

현재 케이뱅크의 직장인을 대상으로 하는 마이너스 상품의 최대 한도는 1억원입니다.  케이뱅크는 지난달 2일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대 한도를 종전 1억5,000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축소한 뒤, 같은 달 8일부터 개인 한도를 연 소득의 100% 이내로 적용해 왔습니다.

앞서 은행들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 규제 가이드라인에 따라 신용대출의 한도를 줄이거나 중단하는 식으로 대출 증가세를 억제해 오고 있습니다. 앞서 하나은행과 고신용자를 대상으로 규제를 하고 있는 카카오뱅크, 토스뱅크는 신용대출을 아예 중단했습니다.

또한 NH농협은행은 이달부터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를 최대 2,000만 원으로 축소한 상태입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은행권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 방침에 동참하면서도, 중,저신용 고객들의 이자 부담 경감, 전세대출 등 실수요자 대출 활성화 등을 더욱 적극적으로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현재 인터넷전문은행이 3분기 누적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함에 따라 케이뱅크 역시 흑자전환이 기대되고 있는 만큼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앞으로 예금, 대출상품 다양화로 예대마진 구조를 고도화하고, '수수료사업'을 확대함으로써 디지털 금융 플랫폼사업자로서의 전환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국내 1호 인터넷 은행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