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메타버스 시대 전환, 아마존, 페이스북, 국내 게임사 등 교육계에서도 움직였다

by 이재형 에디터

코로나19바이러스가 장기화 됨에 따라 대면하는 것이 어려워지고 이러한 상황에 적합한 비대면 회의, 비대면 교육 등이 활성화 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환경들과 함께 언급하고 있는 것이 “메타버스”이다. 메타버스의 시장은 이통3사 통신사는 물론 CJ, 네이버 제페토, 국내 게임회사 등도 설립하거나 투자를 시작했고 교육계에서도 활발한 계획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메타버스 시대가 확장 됨에 따라 사명까지 벗어 던지며 메타버스 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 라고 선언했고 국내외의 기업들은 공격적인 투자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졌습니다. 제페토의 경우 2억명 이상이 가입을 했고 게임회사들이 연이어 투자하고 있습니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메타버스 시장이 점차적으로 확대가 되고 있고 국내 기업들의 투자와 연합체 구성 등의 움직임이 사뭇 달라졌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네이버는 메타버스 전환을 앞두고 국내의 기업 중에 가장 선두에 있는 기업이라고 꼽히고 있고 네이버Z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의 누적 가입자 수가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네이버랩스와 네이버클라우드의 경우 단순한 가상공간이 아닌 항공사진이나 인공지능을 이용한 거울 세계를 구현하면서 새로운 시대의 전환을 이끌어갈 것이다 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 게임 회사에서의 투자도 왕성해 지고 있는데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함께 메타버스 엔터테인먼트는 메타휴먼 기술과 엔터테인먼트의 시너지를 높이기 위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도 했고 카카오톡엔터테인먼트는 유상증자를 통하여 제3자 배정 방식으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의 신규 발행 주식 8만 주를 인수하게 되었습니다.

페이스북을 비롯하여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 등의 글로벌 기업들이 막대한 기술력을 앞세워서 시장 형성에 나섰기 때문에 국내 기업들이 메타버스 투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가상화폐와 사물인터넷, 그리고 클라우드, 스마트헬스 등 신기술이 연결이 됨에 따라 또 다른 시대가 형성 될 전망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했습니다.

국내의 기업들은 메타버스 시대가 확장됨에 따라 글로벌 기업과의 메타버스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도록 메타버스 K-연합군도 결성했습니다. 이러한 연계사업들은 게임회사는 물론 교육계에서도 왕성하게 실현하고자 예고하고 있고 현대차, 네이버랩스, 카카오엔터, CJ, 분당서울대병원, 롯데월드, 버텍트 라온텍 등 여러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가상현실이나 증강현실기술 외에 새로운 기술로 등장한 메타버스는 단계가 필요하고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며 새로운 기술이 등장한 것 보다 진화하는 과정으로 개념을 설정한 것이라고 전문가는 전했고 메타버스 콘텐츠가 얼마나 수용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한 관건이 성공으로 가는 것이다 라고 말했고 실제 애플리케이션이나 콘텐츠에 새로움이 없다면 현재 이러한 상황에 살아남기 힘들다고 내다 보았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