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코로나치료제 개발 중단? 제약업체 왜 고민하나?

사진출처 = 보건복지부 공식홈페이지
사진출처 = 보건복지부 공식홈페이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장기화 됨에 따라 먹는 코로나 치료제에 대한 개발이 언제쯤 이루어지냐에 대한 논제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국내 제약사들이 고민하고 있고 후발 주자에게 까다로운 여건이 되어 개발을 중단하는 것 아니냐에 대한 의견이 모아진 것입니다. 먹는 코로나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개발을 완료한 미국의 제약사 머크는 제품 출시를 서두르고 있는 한편 저개발국 공급용 복제약 생산도 허용하기로 함에 따라 후발 업체들의 수익성에 대한 전망이 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먹는 코로나치료제 개발과 관련하여 국내의 제약회사들은 개발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대웅제약 3상 진입 여부는 미정 되었고 일양약품과 GC녹십자, 부광약품 등은 개발을 중단했습니다. 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임상시험 자체에도 어려움이 커진 것입니다.

국내에서 개발되어 허가까지 진행한 치료제 셀트리온의 주사제 렉키로나가 유일한 가운데, 31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의 경우 개발중인 임상 3상 시험에 대해 진행을 할 지 아직 명확하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웅제약은 임상 2상의 최종 결과를 발표했고 임상 3상 진입 여부에 대하여 공개할 예정에 있었으나 보건당국과 협의가 예상 했던 것보다 길어졌고 일정이 지연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임상 3상 진입 여부를 두고 식약처 등 지속하여 협의하고 있고 결정되는 대로 신속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고 추가 보완을 거쳐서 개발을 할 지에 대한 것은 논의와 검토를 하고 있고 정확하게 결정한 것은 아니다 라고 설명했습니다.

먹는 코로나치료제 관련 JW중외제약의 경우 개발 계획에 대한 사항을 식약처에 제출을 했다가 자진 취하했고 개발에 걸리게 되는 시간이나 여러 가지를 고려해 검토한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일양약품이나 부광약품 등 공식적으로 먹는 코로나치료제 개발을 중단할 것에 대해 선언했습니다.

반면, 종근당과 신풍제약의 경우 먹는 코로나치료제 임상3상을 진행 중에 있는 것으로 전했습니다. 우크라이나에서 나파벨탄의 임상3 계획을 승인 받았고 신풍제약은 국내에서 피라맥스 임상 3상 피험자 투여를 시작했습니다. 국내외 모두 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임상 추진에 걸림돌이 되고 있고 피험자를 모집하기 어려워졌다 라는 것이 먹는 코로나치료제 개발에 어려움이 생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 제약 업체에서는 다국적제약사와 개발 속도가 더디고 피험자 모집도 어려워 임상을 지속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말했고 머크에서 개발한 먹는 코로나치료제가 상용화 될 예정이고 100여개 개발도상국에 낮은 가격으로 복제약이 공급될 수 있도록 무료로 특허 라이선스를 제공할 것이기에 국내제약사들이 경쟁제품에 성공했다 하더라도 이익이 크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 되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