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백 지원금 환급액 3025억원 발생, 이달 30일 신청 마감

정부가 신용, 체크카드를 사용액이 지난 2분기 월평균 사용액보다 증가할 경우 최대 20만원을 돌려주는 카드 캐시백인 상생소비지원금 사업 시행 첫 달 환급 예정액이 300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1일 기획재정부는 지난 10월1일 시작한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에 현재까지 총 1488만명이 신청을 하였으며 오는 15일 환급 예정액은 10월29일 기준으로 3025억원 집계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는 가집계 금액으로 회계검증 결과 등에 따라 일부 변동될 수 있으며 10월 전체 실적은 캐시백 지급시기에 맞춰 별도 안내할 예정에 있습니다.

정부에서 진행하는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은 월간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국내 카드 사용액이 지난 2분기 월평균 사용액보다 3% 넘게 증가한 경우 초과분의 10%를 다음 달 카드 캐시백으로 지원해주는 제도입니다.

다시 말해, 만약 올 2분기 월평균 카드 사용액이 100만원인 사람이 10월 153만원을 사용했을 경우, 3%인 3만원을 제외한 초과분 50만원 중 10%인 5만원을 캐시백으로 환급 받게 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은 지난 10월에 이어 이달까지 시행이 되며 지원 한도는 1인당 월별 10만원이지만 예산은 7000억원으로 고정되어 있는 만큼 재원이 소진될 경우에는 사업이 조기 종료될 수 있습니다.

10월 실적은 11월15일, 11월은 12월15일에 각각 카드 캐시백으로 지급이 될 예정에 있으며 캐시백의 경우 사용처에 제약은 없고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이 가능하지만 내년 6월30일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자동적으로 소멸됩니다.

상생소비지원금 신청은 이달 30일까지며 9개 카드사인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를 소유하고 있으면 가능합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당초 발표대로 11월에도 10월과 동일하게 사업을 시행할 계획에 있으며 기존 신청자는 별도 신청 없이 계속해서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며 "기재부와 여신협회와 카드사는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