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기획부동산 피해, 소녀시대 태연도 당했다 “투기 아니다” 주장

by 이재형 에디터
사진출처 = 태연 인스타그램
사진출처 = 태연 인스타그램

기획부동산 피해 사건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기 피해 및 투기 논란이 드러남에 따라 소녀시대 “태연” 또한 피해를 입었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이에 대해 투기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 라는 의혹이 나온 것입니다

태연은 지난 28일, SNS를 통하여 직접 입을 열었습니다. 태연은 어린 시절부터 가족과 떨어져서 지내 왔고 앞으로 남은 삶은 일하고 생활하는 위치와 조금 더 가까운 곳에 가족들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것이 바람이었고 가족들만의 스폿을 만드는 것이 꿈이었다고 전했습니다.

가족들의 동의 하에 부모님 두 분이 직접 눈으로 확인을 하고 신중히 고민한 끝에 결정한 것이고 이러한 것이 목적과 관련하여 의도와 다르게 비치고 있는 것 같아 글을 남기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획부동산 피해 투기의 의혹과 관련하여 억측을 자제해 달라는 말과 함께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습니다. 태연의 본인 명의로 된 경남 하남시에 있는 땅은 2019년 대형 기획부동산 그룹이 4억으로 매입한 뒤에 3개월 만에 7억원을 얹어서 11억으로 되판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이 땅은 군사나 공공시설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지정되어 있는 산야로 산림 보전 법 상 “보전 산지”에 해당이 되어 개발이 불가능한 땅으로 밝혀진 것이었습니다.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개발이 될 것처럼 속여서 팔아 피해자들로부터 2500억원을 가로챈 것이 드러나게 된 기획부동산 업체에 대해 경찰 수사에 나선 것입니다

이들 중에는 소녀시대 태연도 포함이 되었다는 것이 알려진 가운데 사기 사건에 연루 되었다는 의혹을 받은 개그우먼 안수미가 속해 있으며 이런 의혹을 받은 것에 대하여 반감을 표했고 악의적인 보도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7월부터 기획부동산업체 A그룹 계열사 대표 4명에 대하여 특정경제범죄가 중처벌법상 사기 및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하여 수사하고 있으며 원칙적으로 개발이 제한되어 있는 비오톱 1등급 토지를 개발 예정지처럼 속여서 매매한 대금 등 편취한 혐의를 받는 중에 기힉부동산 피해 사건이 수면 위로 드러난 것입니다.

이 업체는 2019년도 군사나 공공시설 아니면 용도를 변경할 수 없는 곳을 4억에 사들인 것도 확인이 되었고 경찰은 수사가 마무리 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에 있으며 대표 4명에 대하여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 되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태연의 소속사 측에서는 아티스트 개인 자산 관련한 문제가 제기 된 것이기 때문에 회사가 파악하는 것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