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일상회복 앞두고 충격! “또 다른 바이러스 온다?”

사진출처 = 질병관리청 공식홈페이지
사진출처 = 질병관리청 공식홈페이지

위드 코로나가 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 또한 2주 연장하여 마지막 거리 두기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단계로 알고 있었는데 인간에게 치명적인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유사한 형태의 바이러스가 추가적으로 발견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즈에서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14일 인도차이나반도 국가 라오스에서 코로나 일상회복을 앞둔 이 중요한 시기에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유사한 형태의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이라고 보도한 것입니다.

라오스 북부에 살고 있는 박쥐에게서 발견된 것으로 파리의 파스퇴르 연구소 바이러스 학자인 마르크 엘루아 박사가 이끄는 팀에서 전한 내용으로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발견하고 나서 추후에 발견한 바이러스로 라오스에서 발견한 바이러스 3종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매우 유사한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인간 세포와 쉽게 결한 가능했다고 전했습니다.

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모두를 경제적인 위기에 빠뜨리고 이를 극복하여 위드 코로나의 목적으로 하여 코로나 일상회복을 앞두고 있는데, 이러한 내용이 전해지면서 불안함은 또 다시 고조되고 있습니다. 심지어 새로이 발견한 바이러스는 인간 세포 표면의 ACE2라는 수용체에 결합하여 감염 시키는 것과 같은 유사한 패턴을 보이고 있다는 연구팀의 설명이 있었습니다.

만약 새롭게 발견한 바이러스가 감염되어 전파 된다면 코로나19 초기 변종보다 우월할 것이라고 경고 했고 이번 바이러스 발견이 코로나19 전파 경로에 대한 논쟁을 불러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하였습니다. 이유는 박쥐에서 발견된 것은 인간 세포에 침투하는 특성으로 실험실 밖에서도 전염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기 때문 입니다.

이러한 내용에 대해 이러한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이 명확해 진다면 이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간 감염을 위해 조작되었거나 연구실에서 만들어졌다는 생각을 잠재우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했고 새롭게 발표된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논의 중에 있는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더불어서 코로나 일상회복 준비에 앞서서 거리 두기 단계를 현행 유지하며 2주 연장하여 일부 항목에 대해 완화하여 시행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무탈하게 지나간다면 일상으로 회복하는 정책을 단계적으로 실시할 예정에 있고, 접종율이 올라감에 따라 변동 없이 진행하겠으나, 섣부른 판단은 아직 이르다고 정부는 전했으며, 접종율이 오른다 하더라도 아직 마스크를 벗고 생활하는 것은 충분히 논의 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