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이상반응 늦게 나타날 수도 있다?

국내 코로나19바이러스의 확산으로 백신접종이 활발해 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에서는 화이자 이상반응에 대해 신고율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데, 이러한 이상 반응들은 사람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고 기간이 어느 정도 지나서 늦게 나타날 수도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백신 안전성 관련 자료에 따르면 화이자 이상반응 관련 신고율이 EU에 비해 4배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고 모더나 또한 해외에 비해 높게 신고율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러한 데이터에 대해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백신 부장용에 대한 국민 불안이 해외국가에 비해서 크게 나타나고 있다는 이유 또한 들어볼 수 있습니다.

백신부작용에 대한 국민의 관심도가 높아짐에 따라 해외에 비해서 조금만 이상이 있는 것 같다 싶으면 바로 화이자 이상반응 신고를 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것에 대해 국민을 대상으로 꼼꼼한 사후 관리를 하고 나타날 수 있는 현상에 대해 충분히 설명이 되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화이자 이상반응은 면역체계가 생기는 과정에서 1차보다 2차에서 더 많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근육통이 가장 흔한 반응으로 꼽히고 있고 피로감이 평소보다 심하거나 두통 또는 오한이나 발열로 나타나곤 합니다.

간혹 화이자 이상반응으로 가슴 통증이나 압박감이나 불편감이 나타나기도 하고 호흡곤란이나 숨 가쁨 호흡 시에 통증이 생기는 현상이나 두근거림 혹은 실신 등의 현상을 보이기도 하니 이러한 증세가 있을 때에는 화이자 이상반응 신고를 해 주어야 합니다.

반응이 나타나는 시점은 사람에 따라 달랐고 대부분 하루에서 이틀 정도 지나면 자연스레 없어지지만 접종을 하고 아무렇지 않다가 1주일에서 2주일 후에 나타나는 경우도 종종 있어, 접종 하고 나서 한 달 정도는 본인의 몸을 관찰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러한 화이자 이상반응들은 바이러스로부터 신체를 보호하기 위한 면역계가 생성 되면서 생기는 것으로 대부분은 좋아지지만 굉장히 안 좋은 상황이 되면 신속히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거나 신고를 해 주어야 합니다.

급성 흉부 통증이나 심근염 발생 시에 심부전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는 보고가 되고 있지만 모든 사람이 그런 것은 아니고 드물게 나타나고 있어 불안도를 높일 필요는 없습니다.

화이자 이상반응 보고가 되며 접종에 대한 불안이 생겨 접종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염려할 수준이 아니고 예방하기 위하여 순차적으로 해당 되는 사람은 접종을 권유하고 있고 산모 또한 태아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결과가 나옴에 따라 권고 하고 있으니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