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코로나 치료제 알약 언제쯤 보급될까?

코로나19바이러스가 장기화 됨에 따라 더 이상의 전염을 방지하기 위하여 백신 주사가 활성화 되고 있습니다. 진행에 있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게 하고 편하게 보급되기 위해 기존의 주사 제형에서 먹는 코로나 치료제 알약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전파력이 강해진 변이 바이러스도 문제가 되고 있고 종식이 아닌 관리와 방역 성공이 관건이 되고 있습니다. 단순히 주사 만으로 종식을 할 수 없기 때문에 항바이러스제 타미플루처럼 복용이 간편하고 편한 먹는 코로나 치료제 개발이 필수라는 것입니다.

접근성을 높이고 안정화 시켜 보급이 된다면 더욱 효율적인 관리가 될 것이라는 전문가의 의견 입니다. 세계보건기구가 현재까지 긴급 승인 한 백신들은 주사형태 입니다. 전문가들도 유동적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하여 스프레이형이나 경구형 등 치료제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고 최근 정부에서는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의지에 불을 지폈습니다.

먹는 코로나 치료제 개발 부분에 대해 질병청에서는 내년도 예산안에도 여러 종류의 먹는 알약에 2만명 분을 도입하기 위한 예산을 배정했다고 밝혔고 현재의 상황으로 보아 특정 치료제가 부작용 생길 가능성을 열어 두고 다른 치료제로 대처하는 방법을 도입하여 위험을 분산하기 위해 복수의 글로벌 제약사와 협의 진행을 추진 중에 있습니다.

먹는 코로나 치료제의 경우 머크사의 몰누피라비르 외에 미국 화이자, 스위스 로슈사 등 글로벌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중이고 최종적인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 입니다. 만약 치료제가 미국 식품의약국이나 유럽 의약청에서 긴급 사용을 승인 받았다 하더라도 국내 식품의약품 안전처의 허가가 나지 않으면 계약 진행이 어렵고 비용도 지불하지 않게 되는 것이기 때문에 개발에 힘쓰고 있고 캡슐 형태로 상온 유통이 가능해 많은 양을 구입해도 일정을 분산 시킬 수 있도록 조정할 여지가 많다는 것도 눈 여겨 볼 만한 사항 입니다.

먹는 코로나 치료제의 경우 유효 기간이라는 것이 길기 때문에 충분히 선 구매 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고 중등증 환자에 투여하는 약이기 때문에 중등증 환자가 4차5차 유행에서 어느 정도 발생할 지 예측하여 구매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먹는 코로나 치료제에 대해 임상 시험 성공 가능성이 어느 정도 인지 정확하게 알 수 없음에 따라 완전히 검증 되지 않은 시점에서 촉각을 세워 개발에 힘쓰고 있고 정부에서도 최대치로 구매하지 않을까 내다 보고 있고 제약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음에 따라 국내에서는 대웅제약과 엔지켐생명과학 그리고 부광약품에서 개발 진행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니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Leave a Comment